라인
왼쪽
오른쪽
> 이웃과사람 > 미담소식
서로 돕는 게 이웃 아니겠어요감만2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 취약계층 청소 도우미 나서
서영태 기자  |  ord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04  11:28: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매일 밥도 안 먹고, 빵이랑 우유만 먹는 사람이 있는데… 사는게 정말 힘들어요. 국가 도움도 못 받고…”

감만2동 유진슈퍼 노복수 사장은 말끝을 흐리다 가게 셔터를 내리고 동주민센터 사회복지담당자를 박인수씨(63세, 가명) 집으로 안내했다.

남구 감만2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김희숙)가 감만2동 청년회와 함께 몸이 불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집 청소에 나선 것이 알려지면서 미담이 되고 있다.

이들이 도움을 준 이웃은 박인수 씨로 젊은 시절 택시운전을 하면서 성실히 일해 왔지만 2012년 뇌졸중으로 쓰러졌다.

사고 휴유증으로 일을 그만두면서 청소뿐만 아니라 목욕도 하지 않고 무기력하게 지내고 있었다.

이웃들이 나서 수차례 청소를 해주겠다며 나섰지만 박 씨는 자존심 때문에 도움받기를 거절해 왔다.

집안은 쓰레기로 난장판이었고 날씨가 더워지면서 악취로 숨쉬기 힘들어 지난달 24일 이웃들이 다시 한 번 박 씨 집을 찾았다.

먼저 윤영범 통장이 나서 박인수씨가 수치심을 느끼지 않도록 조심스럽게 설득하고 감만2동 청년회에서는 이른 아침부터 집안에 있는 쓰레기를 들어내기 시작했다.

청년회원들은 손발을 걷어붙이고 수년간 쌓아 둔 쓰레기를 치우고 새 장판을 깔았다. 그리고 새 베개와 이불을 선물했다.

박 씨는 새침구가 깔린 자리에 앉아 “이렇게 신경써주니 고맙습니다. 참 좋네요.”라며 그동안 볼 수 없었던 환한 미소를 지었다.

청년회 박상현씨는 “이렇게 서로 돕는 게 이웃 아니겠어요”라며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어려운 이웃찾기로 한창인 감만2동, 이웃의 아픔을 돌아보고 서로 돕는 훈훈함이 계속 이어지기를 기대해 본다.
 

서영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공백
포토뉴스
공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남구 수영로 298번길 37 용수빌딩6층, 608-805  |  대표전화 : 051-622-4075  |  팩스 : 051-626-4065
등록번호 : 부산광역시 아 00171  |  발행인·편집인 : 하인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인상
인터넷신문사업등록 2013.12.16  |  대표메일 : ordnews@hanmail.net
Copyright © 2013 오륙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