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뉴스 > 포토뉴스
청룡의 기운으로■맛있는 디카시/ '청룡의 기운으로' 이숙희 作
디카시  |  ord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1.11  17:06: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청룡의 기운으로

 

   
 

                  태양을 향해 힘차게 나아간

                  열정의 적란운을 날린다

                  꿈의 여의주 물고

 

                                        - 이숙희 - 

 

 

작품해설

이숙희 님은 열정의 적란운을 몰고 와, 2024년 갑진년의 희망찬 웅비를 노래하고 있다. 짙푸른 용의 기운 속에, 꿈의 날개를 펼치는 그 기상이 뜨겁게 다가온다.

여의주를 물고 승천하는 용트림의 이미지가 디지털영상과 디지털글쓰기를 통해 바닷가에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이는 디카시에 대한 내공이 상당한 수준에 도달해있음을 감지하게 만든다. 이숙희 님은 매일같이 디카시를 쓰는 다작의 작가다. 성실한 사람은 천재도 이긴다.

디지털영상과 디지털글쓰기로 융합된 디카시의 잔상은 윤슬처럼 빛난다.

"디카시는 디지털 세상의 새로운 빛이다. 스마트폰이 켜져있을 때 디카시 알람소리 즉, 디카, 디카, 디카 소리가 들리면 디카시를 가슴에 품고 있는 존재다.“

디카시는 디지털 대한민국을 세계에 알리는 멀티언어다. 2004년 대한민국이 세계 최초로 디카시를 발명했고 대한민국이 디카시의 종주국이다.”

디카시는 K-컬쳐 한류 열풍을 이끄는 디지털문학의 동남풍이다. 디카시를 아끼고 사랑하면 할수록 디카시 세계화는 앞당겨진다.

정유지(경남정보대 디지털문예창작과 교수, 부산디카시인협회 회장)

 

 

 

디카시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공백
포토뉴스
공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남구 수영로 298번길 37 용수빌딩6층, 608-805  |  대표전화 : 051-622-4075  |  팩스 : 051-626-4065
등록번호 : 부산광역시 아 00171  |  발행인·편집인 : 하인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인상
인터넷신문사업등록 2013.12.16  |  대표메일 : ordnews@hanmail.net
Copyright © 2013 오륙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