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뉴스 > 문화
강준철 시인, ‘아닌 것도 아니고…’ 출간
성형국 기자  |  ord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6.20  16:22: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강준철 시인의 시집 표지.

혼성모방 창작 기법 ‘눈길’
팔순 불구 새로운 시 실험

 

모더니즘 실험시를 추구하는 강준철 시인이 혼성모방 기법으로 쓴 시집 ‘아닌 것도 아니고 아닌 것도 아니고도 아니고(작가마을)’를 출간했다.

이번에 펴낸 강준철 시인의 시집은 시인 스스로 ‘혼성모방’임을 표현한다. 현대 시의 창작 기법의 한 방법임을 밝힌 그는 “시는 언제나 새로워야 한다. 창작의 새로움을 얻는 방법 중 하나로 혼성모방을 선택해보았다”라고 이번 시집의 의의를 말하고 있다.

현대 시의 이미지즘을 얻는 데에는 다양한 방법이 존재하지만, 강준철 시인은 기존의 고정불변을 버리고 싶은 욕망이 이번 시집 ‘아닌 것도 아니고 아닌 것도 아니고도 아니고’를 탄생시켰다.

시인은 문학적 용어와 일상적인 언어 외에도 좌우의 배치의 낯섦을 주기도 하고 그림을 빌린 콜라주 기법과 형태 시들을 선보이는 한편 다양한 기표들만으로도 시를 만들기도 한다. 이상 이후, 미래 시의 한 지형을 보는 듯한 시집이 아닐 수 없다.

시인은 “시는 새로워야 한다. 나무가 해마다 새싹을 내듯이, 그런 의미에서 시는 실험이다. 그래야 재미가 있다.”라며 평소의 창작 지론을 펼치고 있다.

부산여자대학교 교수로 정년 퇴임한 강준철 시인은 1942년생으로 팔순을 넘긴 시인이다. 그런데도 시는 늘 새로워야 한다고 설파한다. 시가 얼마나 젊어져야 하는지, 가늠하기 어려운 형국이다.
성형국 기자


 

성형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공백
포토뉴스
공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남구 수영로 298번길 37 용수빌딩6층, 608-805  |  대표전화 : 051-622-4075  |  팩스 : 051-626-4065
등록번호 : 부산광역시 아 00171  |  발행인·편집인 : 하인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인상
인터넷신문사업등록 2013.12.16  |  대표메일 : ordnews@hanmail.net
Copyright © 2013 오륙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