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5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륙도 글샘] 동천을 향한 시민적 우정과 지역연대를 희망하며
부산 최고 최대 중심을 가로지르고 있는 대표 도심하천인 동천은 수십년 째 노력을 하고 있지만, 정화사업의 열매를 가지기가 매우 힘든 하천이 아닌가 싶다. 동천은 대표적인 도심형 하천이고, 관처럼 포장재로 덮여 지하에 ‘매장된 하천’으로 복개된 중류에서
오피니언 담당자   2024-06-24
[오륙도 글샘] 동천은 지켜야 하고 또 회복시켜야 한다.
인류에 있어 강은 최고의 선물이다. 핵심의 기능은 온갖 것을 흘려보내는 이동이다. 이동 중 강은 자연과의 접촉을 통해 다양한 생물들이 살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강이 생성시키는 다양한 동식물들은 최고의 먹거리가 되며, 모래와 자갈은 현대문명의 기반
오피니언 담당자   2024-06-17
[오륙도 글샘] 범천기지창 부지 재개발은 동천·부전천 복원의 마지막 기회
부산시는 2023년 12월 14일에 한국철도공사, 부산진구와 ‘범천동 철도차량정비단 이전적지(移轉跡地) 개발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한다. 부산진구 범천동 철도차량정비단(범천기지창) 이전적지의 면적은 24만1,000㎡이고 이곳에 내린 빗물은 동천으
오피니언 담당자   2024-06-10
[오륙도 글샘] 베를린 슈프레강 · 울산 태화강처럼 - 부산 동천답게
강을 맑게 할 수 있는 이들의 노력베를린에서 가장 번화한 곳을 흐르는 슈프레강의 좁은 개천에서 사람들이 일광욕을 즐기는 것이었다. 강에 유람선이 다니는 것이야 그저 그런 줄로 알겠는데 인구 340만 명이 사는 대도시 중심 번화가를 관통하는 강에서 저렇
오피니언 담당자   2024-06-03
[오륙도 글샘] 동천에 유람선 띄우는 날
부산의 서면을 관통하여 흐르는 동천(東川)! 동천은 부산의 산업화를 넘어 한국 산업화의 일등 공신이다.예컨대, 삼성그룹과 LG그룹의 모태이기도 하니 말이다. 달리 말하면, 동천의 젖을 먹고 산업 한국호가 무럭무럭 자랐다는 말이다. 산업 한국호의 어미!
오피니언 담당자   2024-05-27
[오륙도 글샘] 보만강 아기 물고기의 춤 공연 스토리텔링
어디선가 아이들의 노래가 들린다.도랑물아 흘러 흘러 어디로 가니 냇물이 보고 싶어 냇물로 간다.냇물아 흘러 흘러 어디로 가니 강물이 보고 싶어 강물로 간다.강물아 흘러 흘러 어디로 가니 바다가 보고 싶어 바다로 간다.내 이름은 초롱이다. 초읍천에 사는
오피니언 담당자   2024-05-20
[오륙도 글샘] 세계적인 도시들은 강을 잘 활용한다
파리하면 세느강이고 강을 따라 에펠탑, 튀일리정원, 루브르 박물관, 노트르담 성당, 오르세미술관, 알렉산드 3세 다리 등 관광자원들이 연결되어 있으며 고수부지는 다양한 단면과 높낮이를 통하여 시민들이 활용하고 있으며 강을 따라 길게 늘어선 플라타너스
오피니언 담당자   2024-05-13
[오륙도 글샘] 동천 유역 생태전환 및 도시농업 활성화 방안
최근에 이르러 기후변화로 인한 기후재난이 기록을 거듭 갱신하고 있다. 그래서 지금은 기후위기를 인류가 21세기에 공동으로 풀어야 할 가장 중요한 과제로 보고 있으며 기후변화에 따른 대응책을 더욱 더 강화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우리나라는
오피니언 담당자   2024-05-06
[오륙도 글샘] 동천을 생태문화관광 명소로 만들자
동천은 약 10km로 해방 전까지 물고기가 뛰어놀고 아이들이 헤엄치며 물장구를 치는 청정하천이었다. 하지만 해방을 맞이하면서 돌아온 귀환 동포들과 6·25 때의 수많은 피난민들이 함께 어우러져 살기 시작한 60~90년대 산업화 과정에서 동천은 엄청난
오피니언 담당자   2024-04-30
[오륙도 글샘] 동천의 물이 맑아졌네
요즘 동천의 물이 많이 맑아 보인다. 이른 아침 동천 따라 연결된 데크를 걸으면서 신선한 공기며 동천의 맑아진 물을 보노라면 기분이 상쾌해진다. 그러나 아직 완전한 맑음은 아니다.주변의 건물 공사 현장에서 흘러들어오는 흙물, 쓰레기 일부 비온 뒤 우수
오피니언 담당자   2024-04-22
[오륙도 글샘] 동천 한바퀴
동천은 지방하천으로서 총길이가 약 10km로 부산 최고의 중심지 서면을 관통하는 도심하천으로 백양산 발원지에서 시작해 구거와 소하천인 당감천과 이어지고 지천이면서도 지방하천들인 부전천, 전포천, 가야천, 호계천이 합류되어 부산만의 북항 바다로 흘러가는
오피니언   2024-04-15
[오륙도 글샘] 동천의 변화를 위한 노력
동천은 부산진구에 위치한 백양산 자락의 선암사 계곡 뒤편에서 발원하여 엄광산의 동의대학교와 가야공원 계곡에서 발원한 가야천, 성지곡수원지에서 시작한 부전천, 그리고 금용산에서 발원한 전포천, 안창마을 뒷산 계곡에서 시작한 호계천, 남구 고동골과 지게골
오피니언 담당자   2024-04-08
[오륙도 글샘] 동천과 금융
지난 3월 중순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금융계의 인물들이 모여 부산금융중심지 지정 15주년을 기념하는 심포지엄이 있었다.동천 옆에는 문현금융단지가 있으며 글로벌 금융허브 부산을 만들 곳인 금융센터 일대에는 부산국제금융센터(BIFC)가 들어서 있다. 부산
오피니언 담당자   2024-03-30
[오륙도 글샘] 동천의 이미지 제고, 생태 스토리텔링이 희망이다
현대사회는 한 도시가 갖는 이미지가 그 도시의 경쟁력을 말해주는 이른바 ‘소프트파워’의 시대라 일컬어진다. 오늘날 이러한 소프트파워를 구성하는 핵심요소는 단연 생태자산이다. 생태자산은 한 지역 구성원의 정신적·역사적 삶의 정서와 체취가 오롯이 배어있는
오피니언 담당자   2024-03-26
[오륙도 글샘] 동천 러브레터
‘구름에 달빛 가린 캄캄한 밤에 나 홀로 잠 못 들어요. 당신 앞에 자신이 없어 몰래 편지를 써요. 사랑에 까막눈인데 내가 왜 이럴까 몰라요 나도 몰라요 울고만 싶어 아무리 써봐도 자꾸만 보아도 뭔가 빠졌어 사랑해요. I LOVE YOU 그 한마디가
오피니언   2024-03-18
[오륙도 글샘] 타락한 그 이름, 다시 빛나는 날을 기다리며
어느덧 어머니의 첫 기일이 돌아왔다. 살아 계실 때에는 그렇게 깔끔하게 집을 정리하고 아침저녁으로 꼭 온천천에 나가서 운동을 하고 만보기를 가지고 다니며 걷기도 하셨는데 넘어져서 고관절을 다치신 이후 걷지를 못하게 되자 아무것도 어머니 마음대로 되는
지방자치 취재팀   2024-03-12
[오륙도 글샘] 부산 남구와 동천
부산 남구는 삼포지향(三抱之鄕)에 맞게 황령산, 오륙도 바다, 그리고 동천에 둘러싸여 있다.대부분의 유명한 도시들은 풍부한 물이 있는 하천을 따라서 이루고 있다.동천의 물길은 부산의 최중심 도심인 서면을 지나서 문현동의 문현금융단지에 이르게 된다. 부
오피니언 담당자   2024-03-06
[오륙도 글샘] 고성군 어촌에서 만난 1102버스
2020년 2월, 길거리에서 우연히 눈에 띈 현수막이 나의 인생에 큰 전환점을 가져왔다.‘부산지역 근대문화 자산연구를 위한 안내전문가 양성’처음에는 그냥 지나칠 일로 여겼지만, 그 후 그 분야에 관심을 가지고 전문가 자격증을 취득하게 됐다. 부산, 창
따뜻한공동체 취재팀   2023-11-28
[오륙도 글샘] 새로운 출발을 하는 이에게 드리는 제언
한 바탕 소란스러운 경쟁의 시간이 지나고 제 각각 나름의 선택을 통해 새로운 직장과 상급학교로 진학한 학생들의 발랄함이 봄과 함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입학식 등이 열린다는 소식이 들린다.이들 중에 누구는 뿌듯한 성취감으로 누구는 친구보다 더 좋은 직
최성경 경남정보대학교 명예교수   2023-03-02
[오륙도 글샘] 예술특성화 대학 십분 활용하자
부산 남구는 대학이 많기로 유명하다. 몇 년 전 부산외대가 남산동으로 이전하기 전까지만 해도 무려 5개의 대학이 밀집, 전국에서 가장 많은 대학을 보유한 지자체로 널리 알려졌다.현재 남구에는 경성대와 동명대, 부경대, 부산예술대 등 4개 대학이 자리하
하인상 본지 발행인   2022-09-16
 1 | 2 | 3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남구 수영로 298번길 37 용수빌딩6층, 608-805  |  대표전화 : 051-622-4075  |  팩스 : 051-626-4065
등록번호 : 부산광역시 아 00171  |  발행인·편집인 : 하인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인상
인터넷신문사업등록 2013.12.16  |  대표메일 : ordnews@hanmail.net
Copyright © 2013 오륙도. All rights reserved.